본문 바로가기
생활백과

영화 <암살> 1933년 조국이 사라지고 작전이 시작된다

by 바다소리s 2023. 1. 13.
반응형

영화 암살
영화 암살

대한민국 임시정부 시대에 발생한 사건

1933년 일제 강점기에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염석진(이정재)이 김원봉(조승우)의 제안으로 친일파 강일국(이경영)과 일본군 사령관 가와구치를 제거하기 위한 비밀 작전을 조직하였다. 이에 따라 한국의 독립 저격수 안옥윤(전지현), 신흥무관학교의 속사포(조진웅), 폭탄 전문가 황덕삼(최덕문)이 경성으로 간다. 한편 임시정부 비서실로부터 거액의 위촉을 받은 하와이의 권총(하정우)과 노인(오달수)이 뒤를 이을 예정이다. 이렇듯 영화 암살은 친일파의 강일국을 제거하기 위해 모인 독립운동가들의 이야기를 다룬 첩보 액션 영화이다.

1200만 관객을 동원한 13위인 영화

이 암살은 1932년 3월 일본 육군 대장 우카키 가즈시케가 실제로 조선 총독이었던 것에 기초를 두고 있다. 이 영화는 개봉 당시 1,200만 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하며 한국 영화 사상 13위를 기록했다. 또한 영화 암살의 큰 성공으로 인해 2016년 환곡 경찰 폭탄 사건을 원작으로 한 김지운 감독의 영화 '밀애'가 제작되었다. 하지만 2015년 출간된 최종림의 소설 '한국의 추억'으로 표절 시비에 휘말려 법정에 선 작품이기도 하다.

혼란한 시대 속 회색인간들의 이야기

이 영화는 "범죄의 재구성"과 "도둑들"로 유명한 최동훈이 감독을 맡았다 그리고 영화 암살 캐스팅을 보면 영화 <관상>과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으로 유명한 배우 이정재가 주인공 염석진 역을 맡았다. 이밖에 영화 '이상한 그녀'와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로 유명한 배우 전지현이 영화 '끝까지 간다', '범죄와의 전쟁'으로 유명한 배우 조진웅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나쁜 사람들의 시대" 이밖에 조승우, 이경영, 하정우, 오달수, 최덕문 등이 함께 출연 중이다. 그 영화는 넷플릭스와 왓챠에서 스트리밍되고 있다. 암살은 스릴 넘치는 액션 스릴러 영화이다. 물론 스토리가 얽혀있고 등장인물들의 관계가 복잡하기 때문에 영화에 대해 생각해봐야 하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비록 여러분이 머리를 써야 하는 이야기를 따라가지 못하더라도, 그것은 다른 요소들만 가지고도 즐길 수 있는 영화입니다. 일제시대를 배경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당시의 기관총, 권총, 장총 등이 등장한다. 신무기는 아니지만 흥미진진한 액션 장면이 꽤 많다. 특히 둔하고 무겁고, 발사할 때마다 엄청난 굉음을 동반하는 당시의 총을 매우 매력적으로 그린 작품이다. 나는 스릴 넘치는 액션 스릴러로 "Amassment"를 추천한다. <아마추어>는 역사 영화나 실제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추천된다. <오만>은 일제강점기 친일파 임시정부의 암살작전을 소재로 한 영화다. 영화의 모티브가 된 실제 사건은 1932년 3월 우가키 가즈시게 총통의 암살 사건이다. <아마스>에서는 이전에 알려지지 않았던 독립운동가 김원봉(조승우)이 중요한 역할로 등장한다. '매사'는 실화를 바탕으로 한 역사 영화이자 영화이기 때문에 당시의 시대상을 알 수 있다. 당시의 음식, 옷, 쉼터뿐만 아니라 백화점, 거리, 기차, 자동차, 오토바이 등의 모습을 볼 수 있는 영화이다. 결혼식 장면도 있어 주인공 안옥윤(전지현 분)이 입었던 당시의 웨딩드레스를 볼 수 있고, 일제 강점기 일본군 군복을 보는 것도 흥미롭다. '암살'을 처음 봤을 때는 일제시대를 배경으로 한 독립운동가들에 대한 이야기라고 생각했는데 돌이켜보면 혼란스러운 시대의 백인들에 대한 이야기가 주를 이뤘다. 일제 강점기가 수십 년, 몇 년씩 계속되면서 독립운동가와 비서, 친일단체 등이 뚜렷하게 구분되지 않고 있다. 독립운동가를 위해 일했던 연락처가 돈의 비밀이 되는 장면이 나오는데, 주인공 염석진(이정재 분) 역시 암살 작전을 수행한 독립운동가 출신의 가장 사악한 비밀 요원이다. 하와이 피스톨(하정우)은 친일파인 서로의 아버지를 살해하는 '살부계'에 참여한 뒤 상하이로 도망쳐 계약 킬러로 살아가는 인물이다. 영화 '암살'은 흑백이 명확하게 구분되지 않는 혼란스러운 시대의 회색 인간들의 이야기다. 역사적인 작품임에도 역사적 사실보다는 이 점에 초점을 맞춘 영화라는 점에서 매우 흥미롭다. <검열>은 정치보다는 개성에 초점을 맞춘 영화다. 정치적으로 읽을 수 있는 시대와 소재를 다루면서 그 안에 있는 개인에 초점을 맞춘 영화라는 점이 독특하고 흥미롭다. 그들은 혼란스러운 시대에 그들만의 삶의 방식을 선택하고 그들의 선택의 결과에 직면한다. 암살 능력이 뛰어난 주인공 안옥윤(전지현 분) 역시 독립투사로서의 의식보다는 동포들의 고통스런 죽음에 대한 기억에 쫓기고 있다. 안옥윤의 쌍둥이 미쓰코(전지현 분)는 "독립운동가를 좋아하지만 당신이 그러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아빠는 좋은 사람이다"고 말한다 정치적 의식이 없는 친일단체의 의식 수준을 잘 보여준다. 반역자들을 너무 가혹하게 묘사하기보다는 잘못된 선택을 한 인간의 삶의 방식처럼 그리는 것이 흥미로웠다. <검열>은 지극히 개인적인 경험과 기억이 정치적 행동의 이유임을 보여주는 영화였기 때문에 흥미로웠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