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활백과

영화 <공조> 내용 및 감상 후 리뷰

by 바다소리s 2022. 12. 22.
반응형

영화 공조 정보 및 줄거리 관람평
영화 <공조>

영화 <공조> 정보 

이 영화는 2017년 01월 18일에 개봉하였습니다. 등급은 15세 관람가였고 러닝타임은 125분이었습니다. 관객수는 781만 명이었습니다. 북한의 비밀 위폐공장을 지키던 림철령(현빈)은 위폐동판을 탈취하려는 차기성(김주혁) 일당에게 부인 화령을 잃고 자신 또한 죽을 위기에 처하게 됩니다. 차기성은 남한으로 도망치고 임철령은 남북장관 급정상회담에 남쪽으로 내려와 차기성을 잡으라는 명령을 받았습니다. 남한 형사 강진태(유해진)는 범인을 잡다가 범인이 칼을 꺼내주자 목숨이 아까워 모른 척을 하고 딸에게 온 전화를 받는 바람에 범인을 놓치고 정직 처분을 받았습니다. 북한의 공조 수사 요청이 의심스러운 남한은 먼저 차기성을 잡기 위한 작전을 계획하고 강진태에게 공조수사를 위장한 철령의 밀착 감시를 지시하였습니다. 임철령은 차기성의 부하인 박명호를 찾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강진태가 공조수사를 하자더니 갑자기 장어집에 가서 장어를 먹으면서 쓸데없는 이야기를 합니다. 강진태는 국정원의 지시에 따라 림철령의 수사를 방해하며 자꾸 관광을 하자거나 어디를 가는데 더 막히는 길로 가던가 하는 모습을 보는 림철령은 강진태가 못마땅하게 합니다. 답답함을 참다못한 임철령은 강진태를 제압하고 혼자서 박명호를 잡으로 명동으로 향합니다. 하지만 강진태는 한 발 먼저 도착합니다. 하지만 박명호는 총을 가지고 있었고 위기에 처한 임철령을 때마침 나타난 강진태는 사이렌을 울려 임철령을 구했습니다. 박명호는 임철령을 따돌리는 데 성공하고 차기성을 찾아가 임철령이 남한에 왔다는 사실을 알립니다. 강진태는 24시간 임철령을 감시하기 위해 그를 자신의 집으로 데려갑니다. 차기성은 윤 회장에게 동판을 팔려고 접촉하고 임철령과 강진태는 박명호를 추적하기 시작합니다. 진태는 철령에게 남한으로 내려온 이유가 무엇인지를 묻고 철령은 차기성에게 자신의 가족과도 같은 사람들이 죽임을 당했다는 사실을 알려줍니다. 철령과 함께 집으로 왔는데 진태의 처제인 민영은 잘 생긴 철령에게 한눈에 반해 철령에게 치근덕 거리다가 대차게 까입니다. 처음에는 서로 믿지 못하고 앙숙처럼 아웅다웅하던 두 사람이 시간이 지날수록 둘 사이에는 끈끈한 무엇인가가 생깁니다. 진태는 철령에게 동판 때문에 남한에 왔으면서 왜 자신을 속였는지 따지고 철령은 그저 간곡하게 자신을 도와달라고 부탁합니다. 진태가 철령을 돕기로 했습니다. 둘은 박명호의 핸드폰을 기록을 따라 차기성이 있는 리조트로 향합니다. 차기성을 쫓는 철령과 진태 한바탕 추격전을 벌어집니다. 그러나 진태의 가족을 차기성에게 인질로 잡혀있다고 알려지자 진태는 차기성에게 달려갑니다. 그때 철령이 매복 중이던 저격수를 제압한 뒤 차기성에게 무전으로 동판 일부만 넘기도 나머지 동판은 진태의 가족을 풀어주면 주겠다고 제안합니다. 그렇게 진태는 무사히 풀려나 아내와 딸을 데리고 발전소를 빠져나갔고 다시 철령을 도와주러 옵니다. 그리고 대치중이던 철령과 합류해 동판을 가지고 도주하려던 차기성을 사살하는 데 성공하면서 차기성 일당을 무너뜨리는 데 성공하였습니다. 이렇게 모든 일이 끝난 후 1년 뒤에 이번에 거꾸로 진태가 북한으로 와서 철령과 재회했고 그는 오랜만에 만난 철령에게 못생긴 건 여전하구나라고 했습니다. 

영화 관람 후 리뷰

김주혁 배우는 2017년 10월 교통사고로 사망하였습니다. 공조에서 강렬한 악역으로 변신을 성공하였습니다. 덕분에 공조로 남우조연상을 받게 되었습니다. 또한 현빈과 유해진이 각각 남과 북을 대표하는 두 배우인데 영화 속의 역할 이상의 것을 보여줬습니다. 현빈은 진지하고 멋진 모습과 화려한 액션까지 보여줬고 유해진은 진지함과 유쾌함을 오가며 극에 활력을 불어넣습니다. 그리고 현빈을 짝사랑하는 처제 역할의 임윤아는 사랑스러우면서도 코믹한 모습을 보여주며 영화의 분위기에 활력을 더해주었습니다. 그리고 김주혁 배우가 등장할 때마다 영화에 김장감이 감돌면서 압도적인 존재감을 보여주기 때문에 시간 가는 줄 몰랐습니다. 이 영화에서는 유해진과 현빈은 분명 각각 맡은 역할이 있습니다. 유해진은 코믹을, 현빈은 액션 파트입니다. 특히 초중반부 현빈이 펼치는 종이컵 액션씬은 상당히 인상적이었습니다. 본 영화에서 현빈의 액션이 관객의 눈이 스크린에 묶어두는 동력이었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언밸런스할 것 같은 유해진과 현빈의 캐미는 나쁘지 않았으며, 메인 빌런 김주혁이 펼치는 묵직한 연기는 산으로 갈 수 있는 흐름을 잘 잡아주었다고 생각합니다. 

 

반응형

댓글0